Untitled Document

온라인상담 이메일 문의




 홈 > 파킨슨병 > 노인병 뉴스
비특이적 어지럼증과 두통은 중풍의 경고 sign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09-02-13 12:21:54 보도자료에서 이동 됨]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7-02-08 13:21:09 [복사본] 노인병 뉴스에서 이동 됨]
2009-02-13 12:17:59
일본인의 평균수명이 왜? 세계 1위인가?
2003년 국제통계를 보면, 일본인의 평균수명은 남자가 77.9세, 여자가 84.7세로 둘을 평균하면 81.3세로 세계 평균수명 제1위 국가에 올랐다. 돌이켜보면, 전쟁시기이긴 하지만 1940년의 평균수명은 남자가 46.9세, 여자가 49.6세, 평균하면 겨우 48.3세이었…
2008-04-30 18:34:46
독거 노인에서 뇌졸중 빈도가 더 높다.
함께 할 수 있는 가족이나 친구가 적은 사람은 많은 사람에 비해 뇌졸중 사망위험이 1.5배에 이른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일본 후생노동성 연구반은 대규모 추적조사를 통해 이같이 확인하고 “독거노인이 많은 요즘 노인들이 독립하지 않도록 사회적으로 지원하는 …
2008-02-11 14:02:24
비타민요법, 뇌졸중 재발위험 낮출 수 있다
고용량 비타민 요법이 뇌졸중 재발, 사망, 심장발작 등의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분석결과가 Stroke誌에 실렸다.고용량 비타민 요법은 심장질환과 관련된 호모시스테인의 혈중농도를 낮추는 작용을 하는 엽산, 비타민 B6, 비타민 B12로 구성된 치료법.이전 연구에서는…
2008-01-28 16:06:24
‘비타민C’, 뇌졸중 막는다
혈중 비타민C 수치가 높으면 뇌졸중 위험이 크게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뉴욕 대학 메디컬센터 종합뇌졸중치료실장 키스 실러 박사는 40-79세 남녀 2만여명에 관한 평균 9.5년에 걸친 자료를 분석한 결과 혈중 비타민C 수치가 가장 높은 그룹이 가장 낮…
2008-01-28 15:54:41
엽산 강화로 뇌졸중 사망률 감소
미국과 캐나다에서 지난 1998년 각종 곡물 관련제품들에 엽산(葉酸) 함유량을 강화하는 조치가 취해진 이후로 뇌졸중으로 인한 사망자 발생사례가 눈에 띄게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질병관리센터(CDC) 산하 기형아·발달장애연구소의 콴 양 박…
2008-01-25 08:16:54
규칙적인 운동이 혈관 노화를 방지한다.
운동이 건강에 좋은 점을 잘 알려져 있다. 최근 Stroke 지에는 젊고 건강할 때부터 규칙적인 운동을 하면 혈관노화를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제시되었다. 유럽다국적 연구팀은 RISC 연구진은 cross-sectional study로, 432명의 경동맥의 동맥경화증거가 …
2008-01-24 16:50:44
무증상 뇌경색이 일반인의 7.2% 차지
Rotterdam study 연구진은 최근 NEJM 에 게재한 논문에서, 일반인 2000명의 MRI 에서 얻어진 소견을 정리하여 발표하였다. 그 결과에 따르면, 무증상 뇌경색 이 7.2% 에서 발견되었고, 열공성 경색은 5.6%, 대뇌경색은 2.0%로 나타났다. 그 외 동…
2008-01-24 14:10:35
일시적 기억상실도 뇌경색일 가능성 높다.
최근 Annals of neurology 에 나온 결과에 따르면, 일과성 뇌허혈(Transient global amnesia, TGA) 환자에서 뇌 측두엽의 일부분인 해마의 CA1 부위에 뇌허허혈 양상이 관촬되었다.  독일의 Schleswig-Holstein 의과대학의 B…
2008-01-24 14:04:00
대사성 증후군이 뇌졸중 위험률 증가
의학잡지 'Archives of Internal Medicine'에 실린 한 보고에 따르면, 당뇨병 발생 이전의 증상 집합체인 대사증후군이 뇌졸중 발생에 대한 위험인자로서 제2형 당뇨병보다 더 흔하다. 주 연구자인 보스턴 의과대학의 월프(Philip A. Wolf) 박사는 로이터 통신과의 인…
2008-01-24 09:31:23
경동맥 죽상반 표면상태 뇌졸중 예측
초음파로 경동맥에 쌓인 죽상반의 표면 상태를 보아 허혈성 뇌졸중(뇌경색)을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뉴욕 소재 콜럼비아대학 의대의 샴 프라바카란 박사 등 연구팀은 지난 18일 플로리다주에서 열린 국제뇌졸중학술대회(ISC)에서 "경동맥…
2008-01-23 13:19:26
허혈성 뇌졸중 발생률, 중등도 양의 알코올 섭취로 감소
의학잡지 'Stroke'에 실린 한 전향적 연구 결과에 따르면, 중등도 양의 알코올 섭취와 허혈성 뇌졸중 위험 감소가 서로 연관되어 있다. 뉴욕에 있는 콜럼비아 의과대학의 엘킨드(Mitchell S. V. Elkind) 박사와 동료 연구자들은 주로 히스패닉계로 구성된 다인종 인구…
2008-01-23 12:20:07
중풍, 일과성 뇌허혈 모두 재발 위험 높다.
미국 심장협회와 미국 뇌졸중 협회의 연구진은 새로 발표한 가이드라인에서 "뇌졸중이나 미니뇌졸중(일명 일과성 허혈발작) 생존자가 당면하는 가장 큰 위험은 뇌졸중의 재발"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가이드라인에는 재발성 뇌졸중과 미니뇌졸중을 예방하는 방법이 기…
2008-01-23 12:14:02
뇌졸중, 금연보다 이전 흡연량이 더 영향
오래 전에 담배를 끊은 사람의 뇌졸중 위험은 담배를 끊은지 얼마나 오래 되었느냐가 아니라 담배를 끊기 전 얼마나 많이 피웠느냐가 더 중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7일(현지시각) 헬스데이뉴스는 미국뇌졸중학회 연례회의에서 발표된 연구를 인용, 이같이…
2008-01-22 17:29:27
혈중 중성지방 수치가 높으면 뇌졸중 발병 위험성 증가
미국 UCLA 대학 신경학과 Bruce Ovbiagele 박사 연구팀은 혈중 중성지방 수치가 높은 사람은 뇌졸중 발병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였다. 이와 같은 연구 결과는 혈전이 뇌의 혈관을 막음으로서 발생하는 허혈성 놔졸중 증상으로 인하여 치료를 받았던 1,00…
2008-01-22 16:59:41
 1  2  3